윤화섭 안산시장, 주민과의 두번째 화통콘서트

 

-단원구민 300여명 참석…정책콘서트 형식으로 진행-

▲사진=윤화섭 안산시장이 두번째 화통 콘서트를 하는 모습 ⓒ안산시 소비자 저널
[안산시 소비자 저널=김광수 기자]   안산시(시장 윤화섭)는 21일 단원구청 단원홀에서 ‘화섭씨와 소통해요, 화통콘서트’(이하 화통콘서트) 단원구편 정책마당을 개최했다.

화통콘서트 단원구편 정책마당은 오후 3시부터 오후 6시까지 2019년도 주요사업을 설명하는 ‘정책브리핑’, 주민이 직접 정책제안을 하는 ‘정책콘서트’ 순으로 진행됐으며, 구민 300여명과 윤화섭 안산시장, 지역 도의원, 시의원이 참석했다.

2부 정책콘서트에서는 ‘어르신을 위한 평생교육 강화’, ‘대부동 따복택시(천사택시) 운행‘, ’원곡동 주차 문제 해결’, ‘노후주택 개축 시 공사비 지원‘ 등 시민의 생활과 관련된 사항이 주로 제안됐다.

윤화섭 시장은 정책브리핑에서 “지난해 상반기까지 안산은 인구가 줄고 공장 가동률이 감소하는 등 힘든 상황을 겪었다”며, “하반기부터는 인구가 증가 하는 등 개선되고 있다”고 밝혔다.

이후 주민과의 대화에서는 “오늘 제안해 주신 사항은 면밀히 검토 후 시 정책에 적극 반영하겠다”며 “안산사이언스밸리 강소연구개발특구 지정 등 2019년 역점사업을 차질 없이 수행할 수 있도록 관심과 성원을 당부드린다”로 정책콘서트를 마무리했다.

아울러 화통콘서트에서는 주민생활과 밀접한 현장의 생생한 목소리를 수렴하기 위해 ‘정책 건의함’을 운영해 큰 호응을 얻었다.

화통콘서트는 향후 기업체, 소상공인, 외국인주민, 사회적약자의 목소리를 청취하는 소통마당 형식으로 총 4회가 더 진행된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